제3회 국제회계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fnMICE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파이낸셜뉴스가 주최하는 '3회 국제회계기준(IFRS) 포럼'에 참석해 주신 금융감독원 최수현 수석부원장님

권오형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님께  감사드립니다또 이 자리를 가득 메워주신 상장사회계 및 증권업계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투자자에게 좋은 시장은 가격에 대한 믿음을 전제로 합니다그리고 투자자 신뢰는 크게 세 가지 축에 의해

지탱됩니다즉 건전한 지배구조회계의 투명성그리고 효과적인 감독 장치를 말합니다이중 회계의

투명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97년 외환위기 당시 우리 정부가 IMF와 맺은 약정서 거의

매 페이지마다 회계 투명성(accounting transparency)이라는 말이 사용된 것을 기억합니다.

 

회계자료는 투자자 의사결정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합니다소유와 경영이 분리된 주식회사에서 재무제표야말로

기업의 재무상태 및 경영성과에 관해 유일하게 신뢰할 수 있는 정보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기업에는 주주뿐만 아니라 채권자종업원고객과세당국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따라서 공정가치 평가와 연결재무제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제회계기준(IFRS)의 도입은 단순히 회계기준의

변경에 그치지 않고 상장기업의 경영전략재무정보시스템 등 궁극적으로 기업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IFRS 도입 원년인 올해가 끝나가는 시점에 한 해를 되돌아보고 냉정하게 평가해보는 작업은

의미가 크다 하겠습니다아직 상당수 기업이 IFRS 실천에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을 보면 실제로 이상과 현실

사이 상당한 갭이 있는 것 같습니다따라서 상장기업과 회계법인 그리고 감독 당국 등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해 보입니다

 

오늘 포럼을 통해 IFRS 연착륙은 물론 회계 선진화를 통해 상장기업들의 valuation향상이 이뤄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셜뉴스 발행인 부사장  조 영 권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