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03회 서울국제파생상품컨퍼런스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국내외 귀빈 여러분!

 

파이낸셜뉴스신문이 주최하는 제3회 서울 국제 파생상품 컨퍼런스에 참석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세계적인 파생상품 전문가와 정·재계 인사를 모시고파생상품을 통한 위헌관리장외 파생상품 시장의

상품개발과 적용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글로벌 경제시대에 파생상품은 투자 위험을 회피하는 수단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이 세계적 금융중심지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시스템 개선과 함께 파생상품시장의 활성화가 절실하다고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선물·옵션 등 금융파생상품시장은 거래 규모에서 5년째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 정부가 최근 파생상품시장을 적극 육성키로 함에 따라 원유 등 원자재 관련 파생상품시장도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파생상품시장은 이제 명실상부한 국가적 전략산업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파생상품시장의 발전을 위한 한국 금융시장의 과제와 해결책이 깊이 있게 논의될 것입니다.

 

파생상품을 통해 투자위험을 분산하는 다양한 기법과 함께 장외 파생상품의 경제적 효과 및 발전 방향도

명쾌하게 제시될 것입니다.

 

아울러 미국 등 선진국의 파생상품시장 운영 사례를 비교·분석해 우리 실정에 맞는 가장 효율적인 대안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 한국 금융시장이 동북아 금융허브를 넘어 세계의 금융중심지로 도약하는 방안을

찾게 될 것입니다.

 

이번 컨퍼런스가 한국 파생상품시장의 세계적 경쟁력 확보를 위한 최고의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끝으로 참석해 주신 귀빈 여러분과 소속 기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셜뉴스신문 대표이사 사장  전 재 호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news.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