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펀드마을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존경하는 이동엽 금감원 부원장님과 자산운용사사장님들 그리고 투자자 여러분7회 펀드마을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옵니다남은 추위가 아무리 매섭다 한들 오래 머물겠습니까자본시장도 그런규칙성을

가지고 움직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되돌아보면 2011년이후 해마다 장미빛 전망으로 시작했지만 코스피지수는 

2000고지를 밟아보고는 속절없이 내려왔습니다지난해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중반까지 1000고지를 두고 올라갔다 되밀리기를 반복했던기억을 생각나게 합니다.

 

요즘 금리는 빚을 진 사람들 입장에선 다행일지모르나 재테크 입장에서는 한숨이 나옵니다좀 나은 방법이

없는지 답답합니다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큽니다만 둘러보면 좋은 방향으로 전개 중인 것들도 있습니다

후광퉁이 그렇고 유가하락이 그렇습니다미국은 물론이고 유럽도 마침내회복과정에 접어든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오늘 저희가 어렵게 모신 전병서 소장존 리 대표이채원 대표 세 분은 해외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이론과

실무에 능한 진정한 고수들입니다여러분 투자판단에 도움이될 것이라는데 털끝만큼의 의심도 없습니다

저도 이번 연말정산 때 왕창 토해냈습니다만 누구에게나 수입은줄어드는데 늘어나는 세금은 고통이 아닐 수

없습니다유무상 팀장께서 이 방면에 좋은 아이디어를 주실것입니다.

 

아무튼 이 오후 두어 시간이 바둑에서 두집을 내고 完生하는 기막힌 수를 발견하는 기쁨이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합니다오늘 참석해주신 여러분께거듭 감사드립니다.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news.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