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서울국제금융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국내외 귀빈 여러분,

파이낸셜뉴스가 주최하는 제13회 서울국제금융포럼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파이낸셜뉴스가

지난 2000년 창간 사업으로 시작한 본 포럼은 이제 한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금융포럼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그동안 성원을 아끼지 않으신 모든 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금융시장을 위한 새로운 게임의 법칙'으로 정했습니다잘 아시는 바와

같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세계 금융시장은 전례없는 변화를 겪고 있으며그 변화의 초점은 자유보다

규제에 맞춰져 있습니다이번 포럼은 이같은 새로운 게임의 법칙 아래서 지속가능한 금융시장의 활로를

모색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유럽 재정위기와 투자은행(IB)의 진로금융위기 이후 한국중국 등 아시아 신흥국에 찾아온

기회 등을 놓고 국내외 석학과 금융전문가들 간에 활발한 토론이 예상됩니다출범 이래 서울국제금융포럼은

시의적절하게 현안을 분석전망하는 것은 물론 당국에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실질적인 역할을 해 왔습니다

올해도 이같은 전통이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얼마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국계 미국인인 김용 다트머스대 총장을 차기 세계은행 총재 후보로

지명했습니다또 세계 최대 국제기구인 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은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출신입니다

한국은 2년 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의장국을 맡은 데 이어 바로 지난달에는 정상급 지도자 58명이

참가한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습니다이처럼 국제사회에서 강소국 한국은 ‘글로벌

거버넌스(Global Governance)’를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베스트 포럼 인 아시아’(Best Forum in Asia)를 지향해온 서울국제금융포럼 역시 국제 금융사회에서

한국의 국격을 높이는 데 일익을 담당해 왔다고 감히 자부합니다이번 포럼이 예년보다 더욱 알찬 열매를

맺을 수 있기를 바라며 포럼 참석자 모두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셜뉴스 대표이사 회장  전 재 호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news.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