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서울국제신약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행사목적

 

 

지난 2009년 첫 발을 내딛었던 '서울국제신약포럼'10회를 맞았다.

 

1서울국제신약포럼에서 '글로벌 신약의 벽을 넘자'라는 주제로 진행됐던 신약포럼은 

신약개발 패러다임의 변화와 도전 △제약·바이오, 새로운 10년 △글로벌 혁신신약-맞춤형 

치료제 △창조경제 시대와 신약 연구개발(R&D) △제약산업의 창조적 패러다임:신약개발을 

위한 선순환구조 구축 △박테리아, 바이러스로 인한 신종질병의 연구와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 △제약산업, 신성장동력 희귀질환치료제 시장선점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 

등 매년 신약개발에서 주요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내용으로 채웠다.

  

그동안 제약산업은 큰 변화를 겪었다. 특히 국내 제약사들도 신약개발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다. 이로인해 지난해 완제의약품 수출실적이 처음으로 2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2013년 

10억 달러를 넘어선 후 4년만에 이뤄낸 것이다. 또 시장에 뛰어든지 얼마되지 않은 바이오의약품 

수출도 201610억 달러를 넘어섰다.

  

물론 지난 2010년 리베이트 쌍벌제가 시행되면서 매출이 주춤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한미약품 

등 국내 대형제약사들이 글로벌 빅파마와 기술수출 계약을 잇따라 체결하면서 신약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정부도 이에 발맞춰 올해 초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신약개발 및 치매·유전자 치료제 등 차세대 바이오신약 개발 등 스마트 

신약과 관련 구체적 프로젝트에 대한 실행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서울국제신약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이 대두되면서 떠오르고 있는 오픈이노베이션이 실제 신약개발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기조강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재 미국 듀크대학와 싱가포르대학의 국가간 

프로젝트를 통해 그 결과가 임상까지 이어진 사례가 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신약개발 R&D에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IBM에서 

발표한다. 이외에도 최근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개인 맞춤형 세포치료인 노바티스의 카티치료제

아스트라제네카에서 신약개발 연구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행하는 5R프레임웍에 대해서도 

들어볼 수 있다

 

이번 제10서울국제신약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맞아 발전하고 있는 테크놀러지를 신약

개발에 어떻게 적용해 신약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한다.

 

 

 

 

행사개요

 

 

행사명: 제10회 서울국제신약포럼


주  제: 신약개발, 뉴 테크놀러지와 융합


일  시: 2018621()  09:00 ~ 16:00

 

장  소: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

 

주  최: 파이낸셜뉴스, 한국화학연구원

 

후  원: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문  의: 제10회 서울국제신약포럼사무국

        Tel. 02-6965-0014 / Mail. iamkhs@fnnews.com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news.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