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서울국제식품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fnMICE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3회 서울국제식품포럼'에 오신 여러분진심으로 환영합니다파이낸셜뉴스가 국내 주요 언론사로는 처음으로 

2013년에 개최한 서울국제식품포럼이 올해로 벌써 세 돌을 맞았습니다.

올해 서울국제식품포럼은 박근혜정부가 식품산업의 혁신을위해 전북 익산에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는

시점에열리게 돼 특별한 의미를 갖습니다. 2017년까지 기업 입주를 목적으로 하는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주요목적은

식품 혁신을 통해 창조경제를 확장하는 것입니다이에 따라 올해 포럼의 주제를 '식품 혁신(Food Innovation)'으로

정했습니다.

해외 식품 혁신의 대표적인 사례는 맥도널드입니다일개 밀크셰이크 판매업자였던 레이 크록(Ray Kroc)

휴게소식당을 운영하던 맥도널드 형제로부터 단돈 950달러에 '맥도널드프랜차이즈 사업권'을 사들여 세계 1

외식업체로 키워낸것은 유명한 일화입니다오늘날 세계인의 음료로 자리잡은 코카콜라와 펩시도 애초 출발은

각각 의사와약사들이 소화제 대용으로 청량감을 높여 만들어낸 기능성 음료였습니다

국내 식품업체들도 식품 혁신에 매진해왔습니다최근의 사례는 '허니버터칩'입니다소금으로 버무려 먹던

감자칩을 달콤한 맛으로 바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은'허니버터칩'은 시장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습니다

제조업체는물론 침체된 국내 스낵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제2, 3의허니버터칩 개발에 불을 붙이는 기폭제가

되고 있습니다.

·음료의혁신은 전혀 새로운 방향에서 올 수도 있습니다문제는 발상의 전환입니다피짜가 반드시 동그래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네모난 피짜어떻습니까병 바닥에 달라붙어 아무리 흔들어 짜도 나오지 않는꿀이나 케첩

다들 경험하셨을 겁니다.마지막 한 방울까지술술 흐르게 하는 기술이 있다면 로션 용기 등 용도가 무궁무진할

것입니다.

사실 김치와 삼계탕의 수출길이 열린 것은 식품 포장기술의혁신에 힘입은 바 큽니다학교 앞 골목 분식집에

불과하던 떡볶이 장사가 글로벌 프랜차이즈사업으로 격이높아져 한류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럼이 국내 식품업계의 혁신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진출에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장  권 성 철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