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국제 지식재산권 및 산업보안 컨퍼런스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fnMICE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행사목적


한국에는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이 있다. 

그렇다면 기업은 죽어서 무엇을 남길까? 

정답은 '특허'다. 지식재산 전문가들 사이에선 유명한 어록이다. 

 

기업의 특허자산은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한다. 일부 기업은 지식재산을 활용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반면 일부 기업은 지식재산의 중요성을 가볍게 여겨 실패하는 사례는 부지기수다. 

벤처기업이었던 퀄컴은 CDMA에 대한 지식재산을 바탕으로 이동통신 업계의 핵심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한때 전세계 휴대폰 시장을 석권했던 노키아도 2013년 휴대폰 사업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하면서 핵심 특허는 넘기지 않았다. 노키아는 지금도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기본 기술과 표준 특허(SEP)등으로 해마다 16억 유로가 넘는 돈을 벌고 있다. 

반면 1990년대 후반 한국의 컴퓨터 생산 기업은 미국에 진출해 연 100만대 이상의 판매를 올리며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컴팩이 PC 보안 및 시스템 속도 향상 기술 등 13개 특허를 침해했다고 제소했고 

미국에서 특허를 한 개도 보유하지 못했던 이 기업은 시장에서 철수했다. 

 

지식재산은 기업을 뛰어 넘어 한 국가의 흥망성쇠를 결정할 만큼 중요해졌다. 

지식재산은 한 나라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핵심적 역할을 한다. 

요 글로벌 기업들의 지식재산 전쟁은 그 나라의 일자리와 경제에 치명적인 타격을 준다. 

신보호무역주의가 도래하면서 이런 경향은 더욱 커졌다. 지식재산이 국가간 무역 마찰의 중요한 이슈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주요 선진국들은 지식재산을 활성화하고 이를 지키려는 노력, 

유망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 등을 강화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와 특허청은 2019년 6월 14일(금)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 1층 그랜드볼룸에서 

'제9회 국제지식재산권 및 산업보안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국내외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신보호무역주의 시대, IP가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혜안을 나눈다. 

지식재산 선진국들의 대표 연사들이 지식재산을 강화하기 위한 각국의 정책 등을 발표, 토론하고 

향후 산업보안 분야의 트렌드를 짚어본다.

 

 

 

행사개요

 

 
행사명 : 제9회 국제 지식재산권 및 산업보안 컨퍼런스 


주   제 : 신보호무역주의 시대, IP가 나아갈 길

 
일   시 : 2019년 6월 14일(금) 09:00 ~ 15:50


장   소 :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 그랜드볼룸(1F)


주   최 : 특허청, 파이낸셜뉴스

 
주   관 : 한국지식재산보호원

   원 :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대한변리사회,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한국산업보안연구학회

 

문   의 : 제9회 국제 지식재산권 및 산업보안 컨퍼런스 사무국

           Tel. 02-6965-0055 / Mail. dh.lee@fnmice.com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