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 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기획의도

 

 

지난해 9만8330개의 신설법인이 만들어졌습니다. 1년 전에 비해 2175개(2.3%) 늘어난 수준입니다. 올해에는 사상 처음으로 신설법인이 10만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신설법인이 빠르게 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창업 생태계는 실리콘밸리 등 선진국에 비하면 열악합니다. 특히 재창업 측면에서 차이가 큰 상황입니다. 선진국에서는 실패를 다음 창업의 성공 확률을 높이는 자산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우리는 한 번 실패는 영원한 낙오자로 낙인 찍고 있습니다.


재도전 문화를 안착 시켜야 합니다. 실패가 자산이 되는 생태계를 만들어야만 청년들이 도전적으로 창업에 나설 것이고 이를 통해 정부가 최일선으로 추진하고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합니다. 이를 위해선 정부의 다양한 지원책도 중요하며 일반 국민들의 인식 변화도 절실합니다.


이에 파이낸셜뉴스는 올해 8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강소기업포럼에서 '재도전 벤처 생태계 구축 방안-실패가 자산이 되는 문화,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는 주제를 통해 재도전 창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모색해보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는 이번 포럼을 통해 소상공인·중소기업들의 든든한 지원자 역할에 충실할 것입니다.




행사개요


행사명 : 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 포럼

주   제 : 재도전 벤처 생태계 구축 방안
          - 실패가 자산이 되는 문화, 어떻게 만들 것인가?

일   시 : 2018년 6월 14일(목)

장   소 :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5층)

주   최 : 파이낸셜뉴스

후   원 :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진흥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
             벤처기업협회, 중소상공인희망재단,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중소기업연구원,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문  의 : 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 포럼 사무국
            Tel. (02)6965-0012, 0014
            Mail. 8amwon@fnnews.com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news.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