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04회 국제보험산업심포지엄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fnMICE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


지난행사목록

본문

안녕하십니까.

 

‘2011년 제4회 국제보험산업심포지엄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오늘 이 행사를 축하해 주시기 위해 귀중한 시간을 내 주신 권혁세 금융감독원장님께 먼저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그리고 이우철 생보협회장님문재우 손보협회장님을 비롯한 업계 귀빈 여러분세션1, 2에서

수고해주실 전문가들 특히 해외서 오신 MS. Julia Cillikova 국제보험감독자협회(IAIS) 연금조정그룹 의장,

Mr. Michael J.Morrissey 국제보험학회(IIS) 회장, Karel VAN HULLE 유럽공동체(EC) 보험 및 연금 서비스

대표, Mr. Hari Narayan 인도보험청장, Yisheng Guan 중앙 재경대 교수께 감사드립니다.

 

한국 금융산업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큰 피해 없이 지혜롭게 헤쳐 나왔습니다만 변화의 바람이 거셉니다

특히 최근 미국과 유럽발 금융불안은 국제 금융시장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이를 얼마나

슬기롭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길이 열려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에 26일부터 서울서 진행중인 국제보험감독자협회(IAIS) 연차총회의 역할이 어느때보다 커진 상황입니다.

지난해 서울 G20이후 금융 글로벌 공조체제의 첫 시험대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IAIS연금대표 및 국제보험감독자들이 대거 참석하는 이번 보험심포지엄은 IAIS가 가지고 있는 앞으로의

보험감독 및 정책 방향을 살펴보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입니다.

 

보험산업의 화두인 ‘해외시장 진출 전략 ‘노후대책에 대한 보험의 중장기 발전전략에 대한 금융당국의

판단이 과거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오늘 주제로 잡은 ‘새로운시장새로운기회’-보험산업의 해외진출과 신성장은 앞으로 보험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드는 기회가 될 거라는 생각입니다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와서 유익한 시간이 되길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장  권 성 철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